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박양실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제 2회 ‘한독여의사지도자상’ 수상

  • 배포일
    2011.04.15 09:42
  • 조회수
    169

박양실 전 보건복지부 장관, 2한독여의사지도자상수상

 

Ÿ   박양실 전 보건복지부 장관, 대한산부인과학회 회장과 한국여자의사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하며

  국가와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여권 신장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 받아

 

한독약품(대표이사 회장 김영진) ()한국여자의사회(회장 박경아)는 제 2한독여의사지도자 상수상자로 박양실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선정했다.

 

한독여의사지도자상은 대한민국 의료계의 발전을 도모하고 여성의 사회 참여 독려와 여의사 지도자 양성을 위해 제정됐다. 이 상은 투철한 국가관과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사회 지도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명예와 위상을 높인 여의사에게 주어진다.

 

박양실 전 장관은 산부인과 의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헌신해왔으며 1993년 제27대 보건사회부장관을 비롯해 대한산부인과학회 회장, 한국여자의사회장, 서울시대학동창여성대표협의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하며 국가와 사회발전에 이바지하고 여권 신장에 큰 기여를 해왔다. 한국여자의사회장 재임시절에는 국내 처음으로 민간주도의 에이즈 예방운동을 벌여 국민 계몽에 앞장섰으며 베트남 여성 심장병 환자를 국내로 후송해 무료수술을 받도록 주선하는 등 민간외교의 초석을 놓기도 했다. 이외에도 2005이종구수필문학상으로 받은 상금 전액을 새생명찾아주기운동본부에 기증하고 존타클럽이사로 활동하면서 소년소녀가장돕기 사업에 지속적인 성금을 지원하는 등 봉사활동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모범적인 여의사의 표상이 되어 왔다.

 

2한독여의사지도자상시상식은 4 1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한국여자의사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되며, 박 전 장관은 부상으로 상금 1000만원과 약연패를 수상하게 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