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제9회 한독 학술대상, 고려대 명예교수 겸 진주고려병원 김인선 병리과장 수상

  • 배포일
    2018.04.12 14:20
  • 조회수
    307

9회 한독 학술대상,

고려대 명예교수 겸 진주고려병원 김인선 병리과장 수상

  • 병리학 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산부인과 병리 및 세포병리 분야에서 외국과의 교류 주도

  • 저등급 자궁내막 선암의 재발 위험인자 분석 연구 성과 인정

  • 병리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의 교육과 의생명전공의 대학원 학생 교육에헌신

 

9 `한독 학술대상` 수상자로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이자 현재 진주고려병원에 재직하고 있는 김인선 병리과장이 선정됐다.

 

한독(회장 김영진) ()한국여자의사회(회장김봉옥)와 함께 한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의료인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여의사에게 매년 `한독 학술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은 1973년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고려대학교에서 의학석사와 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고려대학교 병원에서 인턴을거쳐 병리와 진단검사의학과 전공의 수련 후 1979년부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에 부임해 2014 8월까지 교수로 재직했다.현재는 진주고려병원의 병리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김 과장은 병리학 및 세포병리학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여 학회에크게 공헌했다. 특히 산부인과 병리 연구회를 창립하여 국내의 학문적 발전뿐 아니라 외국과의 학문적 교류에도기여했다. 이번 학술 대상에 제출한 저등급 자궁내막 선암의재발 위험인자 분석 연구` 논문 역시 공동 연구 중 하나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재직 시절에는 병리학 및 진단검사의학 분야의교육과 함께 의생명전공의 대학원 학생들의 교육에 이바지 했다. , 병리분야뿐 아니라 연관되는 분야의 국내외 학술 활동에 활발히 참여하고, 대한병리학회 회장과 대한세포병리학회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김인선 과장은 학문적인 활동 외에도 한국여자의사회의 임원 및 이사로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여자교우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의료 단체의 권익 및 발전에기여한 바가 인정되어 이번 수상자로 선정 됐다.

 

한편 제9회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토요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 슈벨트룸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인 김인선 과장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