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한독과 대한의사협회, 제13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에 충남대학교 송민호 교수 선정

  • 배포일
    2014.06.23 09:16
  • 조회수
    57

한독과 대한의사협회, 13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에 충남대학교 송민호 교수 선정

      송민호 교수, 내분비질환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연구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 

      연구를 통해 미토콘드리아에 있는 `CRIF1’ 단백질에 이상이 생기면 난치성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와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은 제13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수상자로 충남대학교 내분비대사내과 송민호 교수를 선정했다.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은 대한의사협회와 한독이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3년마다 우리나라 의학발전에 이바지한 의료계 인사에게 수여한다. ‘에밀 폰 베링’은 1901년 제1회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현대 예방의학의 개척자로 불린다. 대한의사협회는 ‘에밀 폰 베링’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60년부터 10년 이상 의학연구에 종사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의학연구 저서 또는 학술지에 발표된 연구 논문들을 심사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송민호 교수는 분자내분비학적 실험방법을 이용해 내분비질환의 진단과 치료를 위한 다양한 연구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대표논문으로는 ‘미토콘드리아 산화적 인산화 체계를 구성하는 폴리펩티드의 합성 및 내막 삽입 과정에 필수적인 CRIF1의 역할’이 있다. 송 교수는 연구를 통해 미토콘드리아에 있는 ‘CRIF1’ 단백질에 이상이 생기면 암, 당뇨, 파킨슨병 등 난치성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 가치를 높게 평가받아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생명과학 학술지 `Cell Metabolism` `PLoS Genetics`에 게재됐다.

 

송 교수는 미토콘드리아 국책연구개발 사업(과학기술부), 도전도약 연구사업(미래창조과학부), 병원 특성화 연구단(보건복지부) 15여건의 국가연구개발사업에 연구책임자로 참여하며 임상의학과 기초과학을 잇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 내분비대사분야에서 저명한 해외 학술지의 편집의원, 의학 관련 권위 있는 학술단체인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의 정회원 등에 참여하며 학술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13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시상식은 6 27일 오전 11 30분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며 송 교수는 상금 3000만 원과 약연탑을 수상한다.

#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