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한독, 창업주 故 김신권 회장 1주기 추모식 및 한독의약박물관 재개관식 개최

  • 배포일
    2015.04.30 15:10
  • 조회수
    108

한독, 창업주 故 김신권 회장 1주기 추모식 및

한독의약박물관 재개관식 개최

 

국내 제약산업의 선진화를 이끌어온 제약업계 1세대 경영인 한독 창업주 故 김신권 회장의 1주기 추모식 열려

김신권 회장의 유산을 기부 받아 한독의약박물관을 새단장하며 <생명갤러리>를 신설하고, 비콘서비스 증강현실 등 IT 기반의 소비자참여 프로그램을 신설

 

한독 창업주 故 김신권 회장 1주기 추모식과 한독의약박물관 재개관식이 4 30일 충북 음성에 있는 한독의약박물관에서 열렸다.

 

김신권 회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선진화를 이끌어온 제약업계 1세대 경영인이다. 1922년 평안북도 의주에서 태어나 20세에 중국 만주에서 약방을 개업한 이래 70여 년간 약업 인생 외길을 걸었다. 1954년 한독약품(현재 한독)을 설립하고, 우수의약품을 공급하며 국민보건 향상과 제약업계 발전을 이끌었다. 1957년 제약업계 최초로 세계적인 독일 기업 훽스트사와 기술제휴, 1964년 합작을 하며 일찍이 글로벌 비즈니스를 시작했으며 그 결과 선진국 수준의 의약품을 국내에서 생산하며 한국 제약기술의 선진화를 10~20년 정도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만상(義州商人)의 후예인 김신권 회장은 사람을 중시하는 `신뢰경영`으로 한독을 대표적인 국내 제약회사로 성장시켰다. 1978년부터 임직원 자녀 2명에게 대학까지 학자금 전액을 지원했으며, 1985년 업계 최초로 주 5일 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복지제도를 일찌감치 시행했다.

 

특히, 1975년 직접 직원들에게 권유해 노동조합을 만든 일화가 있을 정도로 노사간의 화합을 중시했다. 한독이 지금까지 한번도 노사 분규를 겪지 않은 데는 이러한 노사간의 신뢰가 깔려 있다.

 

한편, 김신권 회장은 사라져 가는 의약학 사료를 보존하고자 1964년 국내 최초로 기업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인 한독의약박물관을 설립했으며 2006년 한독제석재단을 설립해 장학사업과 의약학 연구지원활동을 해왔다.

 

이날 추모식은 전현직 임직원과 박물관, 제약업계 관련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한독의약박물관 재개관식이 함께 진행됐다. 지난 해 설립 50주년을 맞은 한독의약박물관은 김신권 회장의 유지에 따라 유족들이 유산을 기부하면서 20년만에 새 단장을 했다.

 

특히, 국내외 의약학 유물을 전시할 뿐 아니라 인간의 생로병사에 대한 현대 예술품을 전시할 수 있는 <생명갤러리>를 신설했으며, 스마트폰으로 유물 설명을 들을 수 있는 ‘NFC(근거리무선통신)와 비콘 서비스’를 적용했다. , ‘증강현실기법’을 도입한 유물 체험을 통해 소화제를 만드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요 유물을 증강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박물관 기념엽서도 제작했다. 이외에 의약학 위인들과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유물 스탬프 찍기’ 등 소비자 체험 공간을 신설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