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레디큐, 페이크 다큐 조회수 55만 뷰 돌파

  • 배포일
    2014.08.01 10:14
  • 조회수
    56

펀(Fun) 마케팅 – ‘언어 유희’가 대세
레디큐, 페이크 다큐 조회수 55만 뷰 돌파
 
  • +한독 레디큐, 십이간지 중 ‘개(동물)’에 해당하는 ‘술’시(戌時)와 마시는 ‘술’을 연결시킨 페이크 다큐 인기
  • +비락식혜 ‘의리(으리)’ 시리즈, 롯데푸드 ‘돼지바’ 시리즈 등 언어유희 영상 인기몰이
 
팔도의 비락식혜가 ‘의리(으리)’ 시리즈를 통해 ‘아메으리카노’, ‘마무으리’ 등 으리체를 유행시키며 큰 화제를 모았듯 최근 식음료 업계에서는 톡톡 튀는 ‘언어 유희’를 담은 바이럴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영상들은 짧은 TV 광고에서 모두 담을 수 없는 제품의 특성을 알기 쉽게 소개할 뿐 아니라, 스마트 기기와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확산되도록 재미 요소를 가미한 펀(Fun) 마케팅이 특징이다.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에서 출시한 숙취해소제 레디큐의 페이크 다큐(Fake Documentary: 사실처럼 보이게 다큐멘터리 기법으로 제작한 광고)는 유튜브의 누적 조회수 56만뷰를 돌파했다. 레디큐가 제작한 ‘술과 개와 인간’ 페이크 다큐에는(www.youtube.com/RUreadyQ) 한 민속학자가 등장해 십이간지 중 ‘술(戌)’에 해당하는 동물이 바로 ‘개’이기 때문에 ‘술을 많이 마시면 개가 된다’는 속설이 생겼다고 주장한다. 영상에서 민속학자가 보여주는 십이간지 민속화에는 점잖게 서 있는 다른 동물과 달리 개만 술에 취해 유독 날뛰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레디큐 페이크 다큐에는 술에 취한 개를 사람으로 돌아오게 하는 신비한 물질 ‘커큐민’을 발견한 고규민 박사가 등장한다. ‘커큐민’을 따서 고규민으로 이름 지은 것. 고규민 박사가 건넨 레디큐를 마신 개는 순식간에 사람으로 변신해 레디큐의 숙취해소 효과를 강조한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대단하네. 논리적이다 ㅋㅋ”, “이거 진짜야? 합성 아니야?”, “개한테 먹였는데 안 변하네요” 등의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보해양조의 저도주 소주 ‘아홉시반’은 아홉시반 주(酒)립대학이라는 대학을 세웠다. 제1대 총장김제동이 술 자리에서 배우는 인생이 진정한 인생이라며 대학홍보영상에서 열연을 한다. 이렇게 중의적인 언어유희 덕에 아홉시반 주립대학 로고(마치 외국 명문 대학 로고처럼 만들어졌다)를 SNS로 보내며 “나 유학 가. 뒤늦게 결심했어. 주립대학 석사과정에 입학해” 라며 지인들을 놀래키는 글이 퍼져나가기도 했다. 너무 놀라 사이트를 확인해 본 지인들은 아홉 시 반에 모여들면 되는 학교, 학비는 없고, 마음껏 생을 즐겨보자는 술 대학이라는 걸 알고 맘껏 웃었다는 반응이다.
 
롯데푸드의 돼지바는 축구 경기 중계에서 발생하는 몬드그린 현상(의미를 알 수 없는 외국어가 모국어처럼 들리는 일)을 활용해 외국어가 마치 “빨간 봉다리” “깠어 하나 또” 같이 한글로 들린다. 외국인 스포츠 캐스터의 흥분한 고성과 재미있는 한글 자막이 어우러져 웃음을 자아낸다. 롯데푸드는 국사시험, 과소비편 등 후속편을 연달아 공개하고 있다.
 
한독의 컨슈머헬스케어 사업본부 이민복 전무는 “최근 소비자들은 웃고 즐기면서 광고를 즐긴다”며, “시간 제약이 있는 TV 광고와 달리 온라인 바이럴 영상은 길이의 제약 없이 유쾌한 스토리를 전할 수 있어 언어유희나 유머코드 등 다양한 시도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