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조선왕실의 생로병사-질병에 맞서다> 연장 전시

  • 배포일
    2014.09.16 10:39
  • 조회수
    97

 

한독 창립 60주년, 한독의약박물관 개관 50주년 기념 기획전

<조선왕실의 생로병사질병에 맞서다> 연장 전시

       두 달 간 5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3주간 연장 전시

       10 5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조선왕실의 수준 높은 의료 유물을 볼 수 있어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 창립 60주년과 한독의약박물관(관장 이경록) 개관 50주년을 기념하는 기획전 <조선왕실의 생로병사질병에 맞서다> 10 5일까지 경복궁 내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연장 전시된다. 이번 기획전은 두 달간 5 7천 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전시 기간을 3주 연장하게 됐다.

 

한독의약박물관과 국립고궁박물관 공동 주최로 열리는 <조선왕실의 생로병사질병에 맞서다> 기획전에서는 <왕과 가족의 탄생>, <왕의 질병과 사인> 등 조선왕실의 생로병사에 대한 다양한 유물과 그 당시의 생생한 의료 문화를 볼 수 있다. 임금의 탕제에 독약을 넣는 것을 막기 위해 은자물쇠가 부착된 <백자은구약주전자>, 궁중 내의원에서 사용한 <경혈을 나타낸 인체상>, 영조가 65세의 나이에 자신의 시력을 시험해 보고자 적은 글 <기년시안> 등이 전시돼 있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고, 관람은 무료다.

 

한독의약박물관 이경록 관장은 “지난 2개월간 많은 분이 오셔서 왕실의료라는 창을 통해 인간의 생로병사를 들여다 보는 것이 재미있었다고 말씀해주셨다. 앞으로 3주간 더 많은 분들이 오셔서 조선 시대 왕들은 태어남과 죽음을 어떻게 인식했고, 병마와 맞서 싸우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직접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독의약박물관은 1964년 한독 창립 10주년 기념사업으로 개관했으며, 현재 충북 음성에 위치해있다. 동·서양 의약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유물 10,000여 점과 함께 의약 전문 도서실을 갖추고 있다. 국내 유일본인 『의방유취(보물 제 1234, 조선), 『청자상감상약국명합(보물 제 646, 고려)』등 보물 6점을 비롯해 기원전 2세기경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청동 약솥, 조선시대 추사 김정희가 직접 쓴 약방문(처방전), 일제시대의 은단통, 19세기 독일의 청진기와 보청기 등을 보유하고 있다. ,,고 학생, 의약학 전공 학생, 일반인 등 매년 1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간다.

 

#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