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요즘 시대에도 자녀의 저체중, 저성장 걱정?

  • 배포일
    2019.09.02 18:25
  • 조회수
    222

요즘 시대에도 자녀의 저체중, 저성장 걱정?

  • 성장강화 분유 인파트리니, 삼성카드 베이비 스토리 회원 1,709명 대상 <자녀 체중과 성장 발달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발표
  • 체중이 표준 미달인 자녀의 부모 2명 중 1명이 ‘아이의 키 성장’을 가장 걱정해, 특히 저체중아로 태어난 아이의 부모는 자녀의 ‘행동 및 근육 발달’을 걱정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 성장 강화를 위해 분유 양이나 농도를 조절하는 방법은 아이에게 무리를 줄 수 있어, 전문가와 상담해 단백질 함량이 높고 열량 밀도가 높은 분유를 섭취하는 것이 좋아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의 성장강화분유 ‘인파트리니(Infatrini)’가 출산∙육아 커뮤니티 앱 삼성카드 베이비스토리 회원 1,70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자녀 체중과 성장 발달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서베이는 7월 8일부터 21일까지 24개월 이하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모바일을 통해 진행됐다.

설문결과 월령 초기에는 ‘자녀의 성장이 느리다’고 답한 사람이 7%에 불과하지만 월령이 높아질수록 점점 증가해 12개월 이상이 되면 23%의 부모가 ‘자녀의 성장이 느리다’고 답했다. 또, 성장이 느리다고 생각되는 이유로는 41%가 ‘체중이 적어서’, 24%가 ‘행동이 느려서’, 20%가 ‘키가 작아서’라고 답했다. 자녀의 체중이 적당하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중 35%가 ‘체중이 적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특히, 월령 초기에는 32%가 ‘ 체중이 적다’고 답했지만 월령이 높아질수록 이 수치도 증가해 12개월 이상 월령의 자녀의 경우 48%정도가 ‘체중이 적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자녀의 체중이 표준보다 적은 부모 602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저체중 때문에 성장에 가장 우려되는 것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키 성장을 우려한다’고 답한 사람이 57%로 가장 많았으며, ‘면역력 저하’ 38%, ‘잔병 치레’ 2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출산시 2.5kg 이하였던 저체중아 부모 122명은 ‘자녀의 행동 발달(25%)’과 ‘근육 발달(20%)’을 걱정하는 비중이 전체 평균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자녀의 성장이 느리다고 생각하지만 특수 분유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n=53)로는 ‘굳이 필요하지 않아서’ 25%, ‘아이가 소화를 못시키는 것 같아서’ 17%, ‘영양이 과할 것 같아서’가 17%였다. 반면에 성장 강화를 위한 특수 분유 경험이 있는 부모 88명 중 34%는 일반 분유를 대체해 이용했고, 나머지 66%는 일반 분유와 섞거나 번갈아 먹인다고 답했다.

특수 분유를 알고 있는 부모 중 자녀의 성장이 느리다고 생각하는 101명의 부모 중 60%는 자녀의 성장 강화를 위해 ‘분유, 모유, 이유식 등을 자주 먹였다’고 답했다. 또, ‘분유나 이유식 양을 늘린다’는 사람이 49%, ‘분유를 진하게 타서 먹인다는 사람’이 33%를 차지했다. 한독 관계자는 “저체중아의 따라잡기 성장을 위해 섭취 열량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높은 열량을 섭취하기 위해 분유 양을 늘리거나 농도를 짙게 하는 방법은 아이의 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라며 “전문의와 상담 후 단백질 함량이 높고 열량 밀도가 높은 분유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1”라고 말한다.

‘인파트리니’는 한독이 글로벌 식품회사 ‘다논(Danone)’ 그룹의 특수영양식 전문회사 ‘뉴트리시아(Nutricia)’와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에 공급하고 있는 영유아용 특수조제식품이다. 저체중 또는 월령별 성장 발달에 못 미치는 영유아의 따라잡기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단백질이 10.4% 함유되어 있으며, 열량밀도가 높아 100ml로 100kcal를 섭취할 수 있어2 적은 양으로 균형 잡힌 영양을 섭취할 수 있다.

한편, 영유아 시기의 성장은 아이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통한 ‘따라잡기 성장’이 매우 중요하다1 임상연구에 따르면 출생 후 25개월 동안의 성장은 이후 8살까지의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 특히, 25개월 미만 정상적인 성장을 한 아이와 성장부진의 아이의 성장 정도를 비교하면 8살이 되었을 때 키 성장에서 평균 6cm가량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