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약품, 인간문화재에게 듣는 우리 전통문화 이야기 ‘명품에게 말을 걸다’ 출간

  • 배포일
    2013.06.05 13:18
  • 조회수
    65

한독약품, 인간문화재에게 듣는 우리 전통문화 이야기

 

명품에게 말을 걸다출간

 

한독약품, 사회공헌활동 <인간문화재 지킴이> 5주년 맞아 인간문화재 13인의 이야기를 엮은 인간문화재 인터뷰집 출간

인간문화재의 혼과 열정이 담긴 작품 세계와 공연 모습, 문화재 제작과정을 생생한 사진과 함께 담아

 

한독약품(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은 문화재청(청장 변영섭)과 함께 인간문화재(중요무형문화재 기예능 보유자)에게 듣는 우리 전통문화 이야기 명품에게 말을 걸다를 출간했다.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운 기록이 될 명품에게 말을 걸다는 나라의 살아있는 보물이라 할 수 있는 인간문화재들이 한 평생 가꾸고 지켜온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엮은 책이다. 전통 화살을 후대에 물려주기 위해 5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유영기 선생(중요무형문화재 제47호 궁시장), 다섯 살 때부터 아버지( 김진욱)를 따라 탈춤을 추기 시작했다는 김애선 선생(꼬까신을 신을 무렵부터 아버지( 김진욱)를 따라 탈춤판 이곳저곳을 다녔다꼬까신을 신을 무렵부터 아버지( 김진욱)를 따라 탈춤판 이곳저곳을 다녔다꼬까신을 신을 무렵부터 아버지( 김진욱)를 따라 탈춤판 이곳저곳을 다녔다꼬까신을 신을 무렵부터 아버지( 김진욱)를 따라 탈춤판 이곳저곳을 다녔다17호 봉산탈춤 기능보유자) 등 인간문화재 13명의 혼과 열정이 담긴 작품과 공연 모습, 문화재 제작 과정을 인터뷰와 사진으로 담았다.

 

명품에게 말을 걸다는 한독약품의 사회공헌활동 <인간문화재 지킴이> 5주년을 기념해 제작됐다. <인간문화재 지킴이>는 한독약품이 문화재청과 함께 지난 2009년부터 전국 11개 병원과 협력해 인간문화재들에게 종합건강검진을 제공하는 활동이다.  평균 연령 70세의 고 연령인 인간문화재들의 건강을 보살펴 드림으로써 우리 전통문화의 계승·발전에 기여하고자 시작되었다. 한독약품은 ▲만 50~80세의 ▲의료급여 수급을 받고 있는 인간문화재들에게 ▲매년 종합건강검진(/홀수년 격년제 검진)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 인간문화재의 공연, 작품을 우리 국민이 체험해볼 수 있도록 <인간문화재 지킴이> 나눔공연, <인간문화재 지킴이> 참여마당을 진행해 전통문화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독약품 김영진 회장은 대한민국을 후손에게 물려준다는 건 우리 고유의 문화도 함께 전승한다는 의미이다. 숭례문이 불 탔을 때 온 국민이 충격을 받았던 것처럼 인간문화재 한 명이 사라지면 자칫 우리 문화가 영원히 잊혀질 수 있다인간문화재의 삶 속에서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우리 전통문화의 참 가치를 책으로 담았으니 많은 사람과 함께 즐기며 감동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