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의약박물관이 소장 중인 동의보감, 언해두창집요, 충청북도 지정문화재로 지정

  • 배포일
    2012.10.12 15:52
  • 조회수
    596

한독의약박물관이 소장 중인 『동의보감』, 『언해두창집요』

충청북도 지정문화재로 지정

 

한독제석재단(이사장 김신권)은 한독의약박물관이 소장중인 『동의보감(東醫寶鑑)』과 『언해두창집요(諺解痘瘡集要)』가 충청북도 지정문화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동의보감(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345)』은 1596(선조 29) 왕명에 따라 허준(許浚, 15391615)이 유의(儒醫) 정작(鄭碏), 태의 양예수(楊禮壽)김응탁(金應鐸)이명원(李命源)정예남(鄭禮男) 등과 함께 1610(광해군 2) 25 25책으로 완성한 의서다. 내경편 권2와 외형편 권1, 침구편 등 3 3책을 소장하고 있다. 완질본은 아니지만 조선시대 중기의 목판인쇄문화는 물론 한의학 및 서지학 연구에 활용될 수 있는 자료다.

 

언해두창집요(충청북도 유형문화재 346) 1601(선조 34)에 허준이 선조의 명을 받아 지은 것을 1608년에 내의원에서 발간한 의서로 상, 2권이다. 1601년 두창(천연두, 마마)에서 회복한 광해군뿐 아니라 임진왜란 직후 창궐한 두창을 치료하기 위해 한글 언해본으로 간행했다. 현재 상권 1책을 소장 중이다. 조선 중기의 목판 인쇄문화는 물론 17세기 국어사 연구를 위한 중요한 자료적 가치를 인정 받았다.

 

한독의약박물관은 1964년에 개관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이다. 한독약품 생산시설인 한독 컴플렉스(Handok Complex)가 위치한 충북 음성에 있다. 동ㆍ서양 의약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유물 1만여 점을 소장하고 있으며 1층 국제관과 제석홀, 2층 한국관으로 나누어 있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충청북도 지정문화재 2점을 비롯해 국내 유일본인 『의방유취(보물 제 1234, 조선), ‘청자상감상약국명합(보물 제 646, 고려)’등 보물 6점을 소장하고 있다.

 

한독의약박물관은 유물관람 이외에도 큐레이터와의 대화, 소화제 만들기와 같은 다양한 체험 교실을 운영하며 연령대별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매년 의사약사 등 전문가, 의약학 전공 학생, 중고생과 학부모 등 1만 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가고 있다. 한독의약박물관은 한독약품과 창업주 김신권 명예회장이 출연한 사회공익법인 한독제석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