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의약박물관 생명갤러리, <달콤한 에너지-미디어아트와 인체의 만남> 기획전 개최

  • 배포일
    2016.11.17 14:00
  • 조회수
    148

한독의약박물관 생명갤러리,
<
달콤한 에너지미디어아트와 인체의 만남> 기획전 개최

인체를 소재로 한 미디어 아티스트 하석준의 ‘현대 예술 작품’과

‘과거 의약 유물’이 한 자리에

– HD TV, 3D 프린터 등 첨단 기술과 예술을 접목한

다양한 미디어 아트 작품을 만날 수 있어

 

    

 

국내 최초의 전문박물관이자 기업박물관인 한독의약박물관(관장 이경록)이 내년 1 31일까지 생명갤러리에서 미디어 아티스트 ‘하석준’과 함께 <달콤한 에너지미디어아트와 인체의 만남> 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달콤한 에너지미디어아트와 인체의 만남> 기획전에서는 인체를 소재로 한 하석준 작가의 다양한 미디어 아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 인체에 침구 시술 위치를 표시해놓은 조선시대 ‘동인도(銅人圖)’가 함께 전시돼 인체를 소재로 한 현대 예술 작품과 과거 의약 유물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하석준 작가는 삼성전자 마케터라는 특이한 이력을 가진 미디어 아티스트다. HD TV, 3D 프린터 같은 첨단 기술과 예술을 접목한 작품 활동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2015년 월간 퍼블릭아트 <뉴 히어로> 대상, 2015 아시아프 <히든 아티스트 부분> 최고상, Siggraph Asia <2015 Art Gallery>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멀티미디어와 인체를 결합한 <수도자고통의 플렛폼>, 미의 여신 ‘비너스’를 3D 프린터로 표현한 <달콤한 비너스&레디메이커>, 3D 프린터를 이용한 다양한 <부조 작품>을 선보인다. 대표 작품인 <수도자고통의 플랫폼>은 사람이 2대의 대형 TV를 메고 있는 형태의 인터렉티브 작품이다. 센서가 달려있어 관람객의 모습이 TV에 픽셀과 선으로 재구성돼 나타난다. 특히, 하석준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픽셀을 훼스탈 알약 모양으로 표현해 인체의 움직임을 작은 알약이 모인 형태로 볼 수 있게 했다.

 

한독의약박물관을 운영하는 한독제석재단의 김영진 이사장은 “인체는 오래 전부터 의약의 대상이자 예술의 소재가 되어 왔다”며 “관람객들이 인체를 소재로 한 현대 예술 작품과 의약 유물을 감상하며 생명의 소중함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 음성에 위치한 한독의약박물관은 1964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박물관이자 전문박물관이다. 보물 6점을 비롯해 1 5천여 점의 동서양 의약 유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큐레이터와의 대화소화제 만들기 같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한독의약박물관은 리노베이션을 통해 ‘NFC(근거리무선통신)’와 ‘비콘 서비스’, ‘증강현실기법’과 같은 첨단 IT 기술을 적용하고 ‘생명갤러리’를 개관하는 등 새롭게 재단장했다. 생명갤러리는 ‘박물관 속 미술관’으로 과거 의약유물뿐 아니라 인간의 생로병사에 대한 현대 예술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신설됐다. 사진작가 구본창과 조각가 최수앙과 < BODY: 생명과 삶의 재봉선>, 현대 미술 작가 유의정과 <수복강녕_壽福康寧 >등을 개최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