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제석재단, 의•약학 발전을 위한 장학금 및 연구지원금 전달

  • 배포일
    2014.02.12 12:10
  • 조회수
    149

한독제석재단, 의•약학 발전을 위한 장학금 및 연구지원금 전달

 

– 의∙약학 분야 재학생 11명과 교수 3명에게 약 16천만 원의 장학금과 연구지원금 수여

– 의∙약학을 전공한 한독 직원들이 장학생을 코치해주는 멘토링 프로그램 진행

 

장학금 수여식

 

한독제석재단(이사장 김신권)11일 서울 테헤란로 한독 본사에서 ‘제7회 한독제석재단 장학금 및 연구지원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의약학 분야 재학생 11명과 교수 3명에게 약 1 6천만 원의 장학금과 연구지원금을 수여했다.

 

한독제석재단은 한독과 창업주 김신권 명예회장이 출연한 사회공익법인으로, 의약계의 발전을 위해 의약학 교수에게 연구지원금을 전달하고, 어려운 형편에도 학업에 매진하는 의·약학 분야 재학생을 선정해 졸업까지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며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선발된 의대 장학생은 동국대 송정인, 경북대 양근수, 남태우, 한림대 윤소정, 전남대 전병조, 서울대 의학과 인문의학 박사과정 공혜정, 약대 장학생은 조선대 이필수, 아주대 김호민, 덕성여대 윤해솔, 연세대 장유리, 숙명여대 임선아 학생이다.

 

또 의약학술과 의료인문학 부문의 교수 3명을 선정해 연구지원금을 전달했다. 의약학술부문에서는 ‘암 줄기 세포 및 단일염기다형성을 이용한 대장암 미세 전이 진단 기법 개발’을 제안한 경북대 의대 최규석 교수와 ‘아토피 피부염 가려움증의 말초 신경 내 기전규명: sphingosylphorylcholine의 영향에 관한 연구’를 제안한 가천대 약대 심원식 교수가 각각 2,0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의료인문학 부문에서는 ‘6년제 약학교육에 따른 약학인문학의 도입 및 확산 방안 연구’를 제안한 숙명여대 방준석 교수가 1,0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한독제석재단 김신권 이사장은 “1961년에 시작된 한독장학회가 한독제석재단 장학사업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 장학사업과 연구비 지원은 기업의 이익을 사회에 환원해 우수 인재를 양성한다는 데서 오는 보람이 크다이번에 선발된 학생과 교수진이 꾸준히 학업과 연구에 정진해 대한민국 의약계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