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 고두심 모델로 한 케토톱 신규 TV CF 선보여

  • 배포일
    2015.11.12 09:37
  • 조회수
    82

“쑤시고 결리면 결국엔 캐내는 게 답이더라고요”

한독, 고두심 모델로 한 케토톱 신규 TV CF 선보여

케토톱하면 떠오르는 광고 모델 고두심, 5년만에 케토톱 모델로 돌아와 화제

변함없이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케토톱’을 고집하는 이유 전해

 

한독(회장 김영진)의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이 국민 배우 고두심을 모델로 기용한 새로운 케토톱 TV CF를 선보였다. 특히 이번 광고는 지난 2005년부터 5년간 케토톱 간판 모델로 사랑받아온 고두심이 5년 만에 케토톱 모델로 돌아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두심은 2005년부터 5년간 케토톱 간판 모델로 등장하며 ‘케토톱=고두심’ 공식을 만들어 냈다. 당시 고두심은 무릎까지 푹푹 빠지는 뻘에서 낙지를 잡고 가파른 산을 오르는 등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캐내십시오! 케토톱’을 외쳐 화제를 모았다. 고두심은 “케토톱 광고는 나에게도 매우 특별하다”며 “실제 케토톱을 자주 사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아직 많은 분이 고두심 하면 산과 들, 바다를 누비며 ‘캐내세요!’를 외치던 모습을 기억해주신다”고 말했다.

 

이번 케토톱 광고에서 고두심은 2005년 당시와 변함없이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케토톱을 고집하는 이유를 전한다. 고두심은 ‘그냥 붙이면 낫지 않는다’, ‘염증일 수 있으니 캐내는 게 답’이라며 자신의 관절 건강 노하우를 소개했다. 마지막에는 ‘쑤시고 결리면 염증을 캐내야 한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괜한 고생 말고 처음부터 케토톱’이라며 관절염 초기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독 OTC 사업실 김미연 실장은 “이번 광고를 통해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오고 있는 ‘국민 배우’ 고두심씨와 ‘국민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이 다시 만나게 됐다”며 “관절로 고생하시는 많은 분이 케토톱으로 관절 염증을 캐내어 고두심 씨처럼 세월의 흐름에도 변함없이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누릴 수 있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독 ‘케토톱’은 국내 최초의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로 1994년 출시 이후 21년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케토톱은 피부를 통해 약물이 침투해 환부에 직접 소염진통작용을 하며 진통 효과는 물론 소염 효과로 관절통, 관절염 및 근육통에도 효과가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