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 음성 생산공장, 5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

  • 배포일
    2016.09.01 09:25
  • 조회수
    141

한독 음성 생산공장, 5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

       국내 제약업계 최초 녹색기업 지정, 19년간 녹색기업 자격 유지

       에너지 절감, 오염물질 감소 등 지속적인 환경 개선 활동을 높이 평가 받아

 

한독(회장 김영진)의 충북 음성 생산공장이 환경부로부터 5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재지정됐다. 한독은 2000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녹색기업(구 환경친화기업)에 지정 받았으며 이번 재지정으로 2019 9월까지 총 19년간 녹색기업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녹색기업’은 환경오염물질의 현저한 감소 및 자원과 에너지 절감 등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한 친환경 경영 사업장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와 평가를 거쳐 지정되고 있다. 한독 생산공장은 국제 수준의 cGMP 품질경영시스템을 갖춘 최첨단 의약품 생산시설로 친환경 녹색경영에 앞장서오고 있다. 1990년대부터 보건안전환경(HSE: Health, Safety, Environment) 정책을 제정해 자체적인 HSE통합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자원 및 에너지 절감, 오염 물질 감소 등 다양한 환경 개선 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한독 생산공장은 지속해서 환경 개선 활동을 펼쳐 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올해 녹색기업으로 재지정 받게 됐다. 한독 생산공장은 지난 3년간 LED 전등 교체, 에너지 절감기 설치, 폐수처리 설비 개선 등에 약 20억 원 이상의 비용을 투자했으며 이를 통해 온실가스와 폐수, 폐기물의 배출을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다. , 최근 생산공장 내 플라스타 공장을 신축하면서 약 12억 원을 투자해 생산 중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완전히 소각해 대기오염을 최소화하는 축열식소각로(RTO: Regenerative Thermal Oxidizer)를 설치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한독은 인류의 건강을 위해 우수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건강한 환경을 위해 전 직원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 보전에 큰 관심을 갖고 친환경 녹색경영을 지속해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독 생산공장은 내용 고형제, 주사제, 항생제 등을 제조/포장할 수 있는 대규모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다양한 제형을 시험할 수 있는 품질관리 시험기기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 작년부터 3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플라스타 공장을 건립하고 있다. 플라스타 공장은 연면적 약 8,385m2에 연간 최대 3 9천만 매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현재 케토톱 제품과 향후 한독에서 개발하는 케토톱 라인업 제품들, 또 다양한 패취제제를 생산할 계획이다.

# #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