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독의 각종 소식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한독, 일본 기능성 원료 회사 테라벨류즈 인수

  • 배포일
    2016.11.07 13:35
  • 조회수
    1,980

차별화된 기능성 원료와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 확대
한독, 일본 기능성 원료 회사 테라벨류즈 인수
 
– 테라큐민 등 혁신적 기술력과 브랜드 파워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 한독, 테라벨류즈를 통해 컨슈머헬스사업의 글로벌 확장 가속화
한독(회장 김영진)은 19억 엔(약 211억 원)을 투자하여 일본 산에이겐社(San-Eigen F.F.I. Inc.)로부터 기능성 원료회사 테라벨류즈(Theravalues Corporation)를 인수하는 계약을 11월 7일 일본에서 체결한다. 테라벨류즈의 모기업인 산에이겐社는 100여 년의 전통을 가진, 700억 엔 매출규모의 식품원료 개발 및 제조기업이다. 테라벨류즈는 한독에서 이미 발매하여 성공리에 판매중인 ‘레디큐’와 ‘네이처셋’의 원료 개발 및 공급처로 한독은 이번 인수를 통해 컨슈머헬스사업의 수직 통합(vertical integration)을 이루게 된다.
 
2007년 일본 도쿄에 설립된 테라벨류즈는 테라큐민(Theracumin) 등의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여 일본 시장은 물론 북미시장과 한국 등 11개국에서 B2B 사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총 매출의 80% 이상이 해외수출에서 나오며, 북미의 유수 건강식품회사들과 파트너쉽이 있고, 일본에서도 헬스케어 회사를 통하여 건강식품, 음료, 츄, 캔디, 트로키 등 다양한 형태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건강기능식품 인증을 획득하여 B2B 뿐만 아니라 B2C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
 
테라벨류즈의 대표적인 기능성 원료인 ‘테라큐민’은 울금(강황)에서 추출한 커큐민을 미립자화하여물에 잘 녹고 체내 흡수율을 높인 성분으로 기존 울금 제품의 강한 맛과 향까지 없애, 쉽고 편리하게 커큐민을 섭취할 수 있게 했다. 테라큐민은 다수의 임상시험을 통해 그 기능성을 입증하여, 일본에서 기능성표시식품(Foods with Function Claims, FFC)으로 등재 되어있고, 국내에서도 건강기능식품으로 개별인정을 준비하고 있다.
 
한독은 ‘테라큐민’을 자사의 숙취해소제 ‘레디큐’에 `헛개`와 함께 함유시켜, 흡수가 잘되고 숙취 해소 효과를 강화했다. ‘레디큐’는 2014년 출시 이후 600만 병 판매를 달성하며 단기간에 숙취해소 업계의 톱 브랜드로 자리매김하였으며, 젤리 형태의 ‘레디큐-츄’는 중국관광객의 필수 쇼핑품목으로 큰 인기를 끌어, 2016년 요우커와 중국 대리상을 통해서만 약 80억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독의 건강식품브랜드 ‘네이처셋’에도 ‘테라큐민’ 함유시켜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테라벨류즈는 테라큐민 이외에도 테라큐민의 생체이용률을 더 높인 제품을 추가 개발 중이고, 식물성 영양물질 루테올린(Luteolin), 감귤껍질에 포함된 폴리페놀의 일종인 노비레틴(Nobiletin) 등 차별화된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고 있다. 
 
한독은 테라벨류즈를 인수한 후 한독의 자회사로서 독립경영을 유지하면서 양사간 비즈니스 시너지를 만들어 한국, 일본은 물론 전세계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을 갖고 있다. 테라벨류즈는 원료 효능연구 및 기능성 원료를 개발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고 기술 중심의 원료 비즈니스를 더욱 확대하고, 한독은 60여년 동안 축적해온 헬스케어기업으로서의 다양한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컨슈머헬스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다.

일상건강

닫힘 회원가입 하면 전 제품 50%

TOP